2009.07.10 11:00 트렌드

 좀 거창하게 표현하자면,
 지극히 개인적인 사람들의 느슨한 연대 라는 말을 좀 좋아합니다.

 실제로 대면하고 만났더라면 그닥 이루어내기 힘든 관계인 듯 싶은데, 
 저는 블로거는 아니지만 (얼굴 보지 않아서 더 예의차릴 수 있는)
 언뜻언뜻 보이는 블로거들의 연대가 부러울 때가 있군뇽.

 각설하고,

 2008년부터 릴레이놀이를 재밌게 즐기던 블로거들이, 
 최근에는 수백의 참여자에게 바톤을 넘길 수 있을만큼의 거대한 릴레이를 마쳤다고 합니다.
 주로 연애 처세/ 군대에서 꿀 빠는 사람들 소개. 로 포스팅 하고 계신 [무한] 님 블로그에서
 우연히 요 독서론 릴레이 를 만났는데요.  --> 무한의 독서론 보러가기

 잠깐 릴레이 놀이의 패턴을 소개하자면,
 
 발기자 는 주제, 어느정도의 규칙, 기한, 다음주자 정도를 정하여 포스팅을 하고
 다음 주자는 역시 해당 주제의 내용을 포스팅 - 다음 주자 선정.

 모 요런 식으로 퍼져나가는 건데요.
 '친한' 블로거들끼리 바톤을 넘기고 그 인맥 라인이 계속 진행되다
 뜻밖의 자발척 동참 혹은 예상외의 인물에게 바톤 넘기기. 등을 통해서 
 릴레이의 중심이 전혀 다른 인맥 그룹으로 옮아가기도 하고 그러네요.

  처음 나에게 독서란 [   ] 다  를 발기한 Inuit 님의 블로그에 가보니
 해당 릴레이가 약 보름간 진행되어
 요런 어마어마한 성과 를 내었다고 합니다.

 

 사용자가 스스로 자리를 펴고, 사람을 모으고, 얘기하고, 평가하고, 정리까지 마치는 모습을 보면서
 "어떻게 하면 참여하게 할까" 를 언제나 고민해왔던 tv팟 운영자의 입장에선
 그저 먼산을 바라볼 수 밖... i_i


 카페의 파이 서비스에서도 그렇고,
 [일정 주제를 놓고 여러명의 의견 모아 콘텐츠 완성하기]
 패턴이 워낙 잘 되기가 힘든 건가 보아요'-'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아주 초보적인 수준으로 '오픈 플레이리스트' 같은 것이라도 개설하여
 다시한번 광장 서비스에서의 자발적인 참여를 기대해보고픈 마음도 있어요. 흠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치코가 이미있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