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1. UEFA 챔피언스리그
 역사

 유럽 최고의 클럽 대항전은 1955년 3월 2일 비엔나에서 유럽축구연맹의 첫 회의가 열리고 한달 뒤에 시작됐지만, 흥미롭게도 소위 "유러피언 컵" 창설의 주체는 UEFA가 아니었다.

  1. 창시자는 프랑스인
    유럽축구연맹 창립 당시 회원국들은 국가 대표팀간의 대항전에 더 큰 관심을 보였던 반면, 프랑스의 스포츠 일간지 '레퀴프'와 당시 편집자였던 가브리엘 아노는 유럽 전역을 망라한 클럽 대항전을 구상하고 있었다. 아노는 동료인 자크 페랑과 함께 수요일 야간경기로 치러지는 토너먼트를 기획했다.
  2. 스포르팅의 개막전
    레퀴프가 고안한 이 대회는 참가 팀 자격을 각국 리그의 우승팀으로 제한하지는 않았으나, 많은 팬들이 좋아할 만한 팀들을 위주로 초청 클럽 명단을 작성했다. 16개 클럽의 대표자들이 1955년 4월 2일부터 이틀 동안 모임을 가졌고, 레퀴프가 제안한 대회규정은 만장일치로 승인됐다. 리스본에서 열린 사상 최초의 유러피언 컵 경기에서 스포르팅 클루베 데 포르투갈이 유고슬라비아의 FK 파르티잔과 맞붙어 3-3으로 비겼다.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2차전에서는 파르티잔이 5-2 승리를 거둬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3. 마드리드의 독점
    레알 마드리드는 대회 창립 이후 5연패를 달성하며 유러피언 컵을 독점하다시피 했다. 이후 아약스나 바이에른 뮌헨 등 다른 클럽들도 각각 3연패의 기쁨을 나눠 가졌다. 그러나 어느 클럽도 장기간 독점을 계속할 수 없었다. 아약스는 1970년대 초반에 3연패를 기록한 이후 4번째 타이틀을 따낼 때까지 22년의 세월을 기다려야 했고, 마드리드는 1998년에 이르러서야 32년 만에 우승컵을 되찾았으며, 바이에른은 2001년 밀라노에서 승부차기로 승리를 거둬 26년 만에 4승을 기록했다.
  4. 리버풀의 성공
    1977년과 1984년 사이에 완전히 다른 멤버로 4번 우승컵을 차지한 잉글랜드의 리버풀은 따로 언급할만한 위대한 업적을 쌓은 셈이다. '레즈'는AC 밀란과의 2005년 결승전에서 3-0으로 뒤져 있다가 승부차기 끝에 대회 역사상 가장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유럽 무대에 화려하게 복귀했다.
  5. 우승의 영광
    레알 마드리드는 UFEA 챔피언스리그에서 3회 우승을 기록한 가장 성공적인 팀이다. 마드리드는 또한 통산 9회 우승으로 최다 우승 기록을 갖고 있으며 AC 밀란이 6승, 리버풀이 5승, 바이에른과 아약스가 각각 4승으로 그 뒤를 쫓고 있다. 마드리드는 결승전에 12번 출전해 최다 기록을 갖고 있다. 밀란은 지난 2002/03시즌 3차 예선 라운드부터 대회에 참가해 결승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유벤투스 꺾고 우승하기까지 19경기에 달하는 대장정을 거쳐야 했다.
  6. 변화하는 대회
    이 대회의 형식상 가장 큰 전환점은 1992/93 시즌이었다. 이전 시즌 시범적으로 조별 라운드가 도입된 뒤 조별 라운드와 전통적인 토너먼트를 혼합한 방식의 UEFA 챔피언스 리그가 정식 출범했다. 조별 라운드가 도입되면서 참가 팀 수도 8팀에서 32팀으로 늘어났고 유럽 전역에서 화요일과 수요일에 경기가 열리게 됐다.

2. 대회운영 방식

UEFA 챔피언스리그는 3번의 예선 라운드, 플레이오프, 조별예선, 4차례의 결선 토너먼트로 이루어져 있다.

  1. 예선
    3차례의 예선 라운드와 플레이오프에서 각 클럽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2경기씩 치르게 되며, 두 경기 합계 골득실에서 앞선 클럽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한다. 양팀의 득점 수가 같을 경우 원정경기 더 많은 득점을 올린 클럽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한다.
  2. 조별예선
    플레이오프를 거쳐서 조별예선에 진출하는 팀은 모두 10개 팀이다. 5개 팀은 우승팀 그룹에서 선발되고, 나머지 다섯 개 팀은 차점자 그룹에서 선발된다. 여기에 자동진출하는 22개 팀이 합쳐져 조별예선에 32강 라운드에 참가한다. 클럽들은 4팀씩 8개 조로 나뉘어져 9월부터 12월까지 같은 조의 다른 팀들과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리그 경기를 치르며, 각 조에서 2팀이 16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각 조 3위 팀들은 UEFA컵 32강에 합류하게 된다.
  3. 결선 토너먼트
    16강전부터 준결승전까지, 각 클럽은 예선 라운드나 플레이오프에서와 마찬가지로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두 경기씩 치르게 된다. 16강에서는 각 조 1위 팀들이 다른 조 혹은 다른 나라의 2위 팀들과 맞붙게 되며, 8강 대진 추첨부터는 그런 제한이 없다.
  4. 결승전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09-'10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는 단판 승부로 우승팀을 가린다.

3. UEFA 챔피언스리그 국가별 참가팀의 제한
 
 UEFA 챔피언스리그는 국가별로 참가 팀에 제한이 있다. 각 국가별 리그 수준에 맞춰 참가팀에 제한을 두는데 다음과 같다.

 1  잉글랜드  리그 1~3위 챔스32강 / 4위 플레이오프 A조진출
 2  스페인  리그 1~3위 챔스32강 / 4위 플레이오프 A조진출
 3  이탈리아  리그 1~3위 챔스32강 / 4위 플레이오프 A조진출
 4  독일  리그 1~2위 챔스32강 / 3위 플레이오프 A조진출
 5  프랑스  리그 1~2위 챔스32강 / 3위 플레이오프 A조진출
 6  러시아  리그 1~2위 챔스32강 / 3위 3차예선 A조진출
 7  포르투칼  리그 1위 챔스32강 / 2위 3차예선 A조진출
 8  루마니아  리그 1위 챔스32강 / 2위 3차예선 A조진출
 9  우크라이나  리그 1위 챔스32강 / 2위 3차예선 A조진출
 10  네덜란드  리그 1위 챔스32강 / 2위 3차예선 A조진출
 11  스코틀랜드  리그 1위 챔스32강 / 2위 3차예선 A조진출
 12  터키  리그 1위 챔스32강 / 2위 3차예선 A조진출
 13  벨기에  리그 1위 3차예선 B조진출 / 2위 3차예선 A조진출
 14  그리스  리그 1위 3차예선 B조진출 / 2위 3차예선 A조진출
 15  체코  리그 1위 3차예선 B조진출 / 2위 3차예선 A조진출
 16  16위 ~ 47위의 나라  리그 1위 2차예선 B조진출
 17  48위 ~ 53위의 나라  리그 1위 1차예선 B조진출


4. UEFA 챔피언스리그 역대 우승팀

 다음 표에서 보는 것과 같이 지난 17년간 두 시즌 연속 우승한 팀을 찾아볼 수가 없다. 그건 전 세계적으로 축구의 수준이 상향 평준화가 됐다고 볼 수 있으며, 연속 우승이 쉽지 않다고 볼 수 있다. 그래서 UEFA 챔피언스리그가 전세계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는 이유이다. 

<'08 - '09 챔피언스리그 우승팀 : FC바르셀로나>


5. '09 - '10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32강 진출팀

 '09 - '10 UEFA 챔피언스리그의 32강 진출팀이 모두 가려졌다. 역시나 누가봐도 이름있는 클럽들이 올라 왔으며, 우승팀을 예상하는 것조차 어려워 보인다. 

<'09 - '10 챔피언스리그 32장 진출팀>


6. '09 - '10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예상

제 2의 갈릭티코를 선언하며 호날두, 카카, 벤자마 등을 영입한 레알 마드리드가 우승 0순위로 꼽히며, 메시, 이브라모비치을 앞세우며 '08 - '09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이어 2연패를 노리는 FC바르셀로나, '08 - '09 시즌에 아쉽게 준우승에 머문 맨체스터 유나이트 등이 우승에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프리미어리그의 강자 첼시, 많은 돈을 쏟아부은 맨체스터 시티, UEFA 챔피언스리그 유전자가 흐른다는 리버풀, 이탈리아 리그의 쌍두마차 인터밀란과 유벤투스 등도 우승후보로 손 꼽을수 있다. 과연 이번 챔피언스리그의 우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FC바르셀로나의 2연패는 가능할 것인가? 아니면 또 다른 팀이 영웅으로 탄생할 것인가? 세계 축구팬들의 눈은 벌써 UEFA 챔피언스리그 예선전으로 향해 있다.


<'09 - '10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9월15일 경기 주요 골 장면>












 


신고
posted by 신군인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