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8.11 12:05 분류없음












윤진서-이택근(야구)

조명진-박한이(야구)

이송정-이승엽(야구)

오재원-박예은(야구)

최진실-조성민(야구)

유혜정-서용빈(야구)

아스다아야-최희섭(야구)


김성은-정조국(축구)

이연두-김정우(축구)

박수진-백지훈(축구)

양은지-이호(축구)

최미나-허정무(축구)

이혜원-안정환(축구)

김보민-김남일(축구)

이수진-이동국(축구)

아베미호코-최성용(축구)

강주연-김치우(축구)

김지유, 심은진 등등등등등 -이천수(축구) 


오정연-서장훈(농구)

박정은-한상진(농구)

최란-이충희(농구)

김주연-이지운(농구)


왕빛나-정승우(골프)

김현주-임창정(골프)

홍진주-리치(골프)

이요원-박진우(골프)

이경심-김창민(골프)


전미라-윤종신(테니스)

최윤희-유현상(수영)

야노시호-추성훈(격투기)

옥희-홍수환(복싱)

이주연-변진섭(싱크로나이즈)





why?
연예인과 스포츠스타와 열애가 끊이지 않는 이유는 뭘까?

우선 연예인과 스포츠 스타 모두 폐쇄적인 삶을 살기 때문이다. 이성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적기에 사적으로나 공적으로나 만남을 갖게 되면 불타는 연애를 하기 마련이다. 또 공식적인 만남을 통해 인연을 맺기가 쉽다.

이들은 바쁜 일정 속에 살아간다는 점에서 서로를 깊이 이해하고, 또 대중의 인기를 먹고 산다는 점 등에서 공감대를 형성해 연인 사이로 발전하곤 한다. 특히 요즘은 스포츠 스타도 연예인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기 때문에 이런 점에서 공감대를 형성하기도 한다.

신고
posted by 우유나무

티스토리 툴바